NEWS1 - "포스코, 순천 소형경전철 손배소 즉각 중단하라"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NEWS1 - "포스코, 순천 소형경전철 손배소 즉각 중단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순천지속협 댓글 0건 조회 19회 작성일 19-09-18 15:11

본문

"포스코, 순천 소형경전철 손배소 즉각 중단하라"
순천PRT 범대위"잘못된 투자 책임 떠넘기는 대기업 횡포"

'순천소형경전철(PRT) 사태해결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8일 "포스코는 순천시에 대한 PRT 손해배상 소송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전남 순천지역 70여개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PRT대책위는 이날 오전 11시 전남 순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포가 잘못된 투자예측 책임을 순천시민에게 떠넘기려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단체는 "포스코가 순천시로부터 온갖 특혜를 받고 논란 끝에 시작한 사업을 운영적자 누적을 이유로 사업을 접겠다고 시에 통보하고 1367억원이라는 턱없는 금액을 산출해 대한상사중재원에 조정 신청을 했다"며 "이는 대기업의 횡포와 갑질"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조정도 말이 조정이지 사업 실패의 책임을 순천시민의 혈세로 보상받겠다는 것"이라며 "사회적 책무를 위해 서울시에는 5000억원, 포항시에는 2조2000억에 가까운 지역 후원을 하는 포스코가 순천시에 1367억원을 내놓으라는 것은 어처구니 없는 일로 즉각 소송을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순천시의 잘못된 정책적 판단에 대한 책임은 나중에 엄중히 물을 것이고, 지금은 우선 포스코의 황당한 요구에 대해 부당함을 지적하고 범시민적 대응을 해야 할 때"라며 "포스코의 갑질에 반대하는 순천시민 서명을 대한상사중재원에 제출하고 반대운동을 이어가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PRT(Personal Rapid Transit)사업은 포스코와 순천시가 2011년 실시협약을 맺고 30년간 운영하기로 한 민간투자사업이다.
포스코는 610억원을 투자해 2014년 5월 순천만국가정원역∼순천문학관역 4.62㎞구간 레일 위에서 삼각형 모양의 무인궤도차인 '스카이큐브' 40여대의 상업 운행에 들어갔다.
하지만 지난 1월8일 운영업체인 ㈜에코트랜스는 순천시의 협약조건 불이행에 따른 누적적자를 이유로 협약 해지를 통보했으며 3월15일에는 협약해지에 따른 1367억원의 손해배상 중재를 대한상사중재원에 신청했다.
대한상사중재원은 지난 5월31일 중재심판 1차 심리와 8월26일 2차 심리에 이어 18일 PRT 사업에 대한 현장 실사를 실시한다.

(순천=뉴스1) 지정운 기자 jwji@news1.kr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그누보드5
순천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전남 순천시 장명로 30(장천동). Tel : 061)742-5000. Fax : 061)749-4633. E-mail : greensc21@hanmail.net
Copyright(C) 2011 by © GreenSuncheon21. All rights reserved.